검색

마포구, 아이들 마음 따뜻하게 어루만져 줄 ‘마음의 소리’

- 드림스타트 아동과 가족 대상 심리치료 연계 프로그램
- 개별 심리치료, 종합심리검사, 가족 상담 등 맞춤형 통합 치료
- 박강수 마포구청장 “모든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대희 기자
기사입력 2024-01-21

▲ 박강수 마포구청장 지난해 7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위한 심의위원회 인터뷰 준비 모습(사진제공=마포구청)  © 팝업뉴스 김대희 기자

▲ 마포구 드림스타트 상담 프로그램 상담 모습(사진제공=마포구청)  © 팝업뉴스 김대희 기자


(마포=팝업뉴스)김대희 기자=마포구(구청장 박강수)는 정서와 행동의 어려움을 가진 드림스타트 아동과 가족갈등 문제 등을 겪고 있는 사례관리 가족을 대상으로 적합한 심리치료를 연계하는 프로그램인 드림스타트 ‘마음의 소리’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드림스타트 사업은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도모하고 공평한 출발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사업으로 아동이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마포구는 드림스타트 ‘마음의 소리’ 프로그램을 통해 아동의 욕구와 문제를 사전에 발견하고 종합심리검사와 치료를 원스톱으로 연계해 아동이 원활히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양육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예정이다.

 

‘마음의 소리’ 프로그램에 해당하는 대상자는 사례회의를 통해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된 아동과 가족, 발달 지연 또는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 등이 발견된 아동, 심리진단 검사로 심리·정서적인 문제가 발견된 아동과 가족 등이다.

 

마포구는 발굴한 대상자를 드림스타트 협약 치료기관과 연계한다. 편의를 위해 대상자가 기존에 다니던 치료기관으로 우선 연계하고, 치료 경험이 없는 아동과 가족의 경우에는 접근성과 치료유형 등을 고려하여 기관을 선정한다.

 

대상자는 행동과 문제의 원인에 따라 치료기관에서 놀이치료와 미술치료, 인지치료, 언어치료 등 개별 심리치료와 종합심리검사, 가족 상담 등의 맞춤형 통합 치료를 지원받게 된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마음의 소리’ 프로그램이 드림스타트 아동과 가족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고 가정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 넣길 기대한다”라며 “마포구는 모든 아동이 소외되지 않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해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다양한 아동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마포구는 지역 내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신체 건강, 인지 언어, 정서 행동, 가족 지원 등 각종 분야에서 맞춤형 드림스타트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김대희 기자 popupnews8282@naver.com

 

<저작권자ⓒ팝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