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전역 올해 첫 한파주의보 발효… 24시간 비상관리 체계 돌입

- 1월 21(일) 21시 한파주의보 발효, 종합지원상황실 24시간 대응체계 전환
- 거리노숙인, 쪽방주민, 취약어르신 등 취약계층 안부확인 및 집중 순찰 강화
- 전광판, 사회관계망(SNS), 안전안내문자 등 활용 한파 시민행동요령 신속 전파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4-01-21

▲ 서울시청 전경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서울=팝업뉴스)하인규 기자=1월 21일 21시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서울시 및 25개 자치구에서는 한파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하고, 24시간 비상 대응체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이틀 이상 지속되거나,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하여 3도 이하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이번 한파주의보는 1.22(월), 1.23(화)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대폭 낮아지며 낮 기온 대부분 0도 이하로 떨어지고, 체감온도도 낮을 것으로 예상되어 발효됐다.

 

이에 서울시는 한파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상황총괄반, 생활지원반, 에너지복구반, 구조구급반, 의료방역반으로 구성된 한파 종합지원상황실을 운영한다.

 

한파 종합지원상황실은 기상현황, 피해현황, 한파 취약계층 및 취약시설 관리현황 등에 대한 모니터링 및 피해 발생 시 대응 기능을 하고 있다.

 

모든 자치구에서도 상황실 운영과 방한‧응급구호물품을 비축하는 등 한파 피해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서울시는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건강관리에 유의하도록 시민들에게 시민행동요령을 전파하였고 급격한 기온하강으로 난방기기 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하도록 안내했다.

 

모바일 ‘서울안전누리’ 및 ‘서울안전앱’을 통해 한파를 비롯하여 각종 재난 시 시민행동요령과 실시간 재난속보를 제공하고 있다.

※ 서울안전앱(구글플레이, 앱스토어 다운로드) 서울안전누리(www.safecity.seoul.go.kr)

 

서울시는 한파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도록 자치구와 함께 돌봄이 필요한 취약 어르신에게 안부전화를 하고 미수신 시 방문을 통해 안전을 확인하고 저소득 어르신을 위한 도시락 밑반찬 배달, 거리노숙인 상담 및 거리노숙인 밀집지역 순찰 강화, 방한용품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자치구별 한파쉼터(1,300개소)와 스마트쉼터(199개소)등 한파 저감시설, 쪽방주민을 위해서는 목욕탕(종로‧서울역‧남대문‧영등포 4개소) 활용한 밤추위대피소, 심야 등에 응급대피와 재해구조가 필요한 시민 대상으로 임시주거시설 운영 등 지역별‧상황별 한파 대피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도 차질 없이 전개해 시민들이 따뜻한 겨울나기를 할 수 있도록 예방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김성보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올해 들어 큰 추위가 없다가, 급격한 기온 하강에 따른 매서운 한파가 예상된 만큼, 24시간 빈틈없는 비상 관리체계로 전환해 한파 취약계층 보호와 각종 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하며 “시민 여러분들도 가급적 외출은 자제하고 보온 유지 등 건강관리, 화재예방 등 안전사고 유의를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저작권자ⓒ팝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