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랑구, 취약계층 안전 먹거리 조성에 힘쓴다!

어린이·노인·장애인 대상 급식 안전관리 강화
- 취약계층 급식 관리 지원예산 전년 대비 5천만 원 증액해 6억 8천만원 편성
- 중랑구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통한 사회복지시설 내 급식소 안전·영양관리 강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기영 기자
기사입력 2024-01-26

▲ 중랑구청 전경  © 팝업뉴스 이기영 기자


(중랑=팝업뉴스)이기영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먹거리 취약계층인 어린이·노인·장애인 등이 이용하는 223개 급식시설에 대한 안전 지원예산 6억 8천만 원을 편성하여 운영한다.

 

이는 전년 대비 5천만 원 증액 편성한 것으로, 어린이와 노인층, 장애인에 대한 영양 관리, 급식 시설 위생 및 급식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함이다.

 

구는 중랑구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통해 사회복지시설에 설치된 급식소의 안전, 영양관리를 지원하게 되며(위탁운영:서일대학교) 영양상태를 고려한 맞춤형 식단 및 조리법 등을 제공한다. 또한, 급식소를 직접 순회 방문하여 조리원, 원장, 교사 등 대상자별로 업무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하도록 하는 등 급식 안전성을 더욱 확보할 계획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2027년까지 사회복지 급식지원 시설을 35개까지 점차 확대 하여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모든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한 급식 섭취 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 며 “사회적 돌봄확대를 통해 중랑구를 서울에서 가장 안전하고 따뜻한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 고 말했다.

 

현재 운영 중인 중랑구어린이급식지원센터는 소규모 급식시설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24년 7월 1일부터 중랑구 지역급식관리지원센터로 통합 운영될 예정이다.

 

이기영 기자 popsupson@naver.com

<저작권자ⓒ팝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