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랑구, 끝없는 이웃 사랑 릴레이로 ‘따뜻한 겨울나기’역대 최고액 모여

- 지난 11월부터 3개월 간 19억 5,100만 원 모금, 역대 최고액 달성
- 취약계층 3만 2천여 가구에 성품 전달, 성금은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에 사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기영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 류경기 중랑구청장 어린이집 원아들 사랑의 돼지저금통 성금 전달식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팝업뉴스 이기영 기자


(중랑=팝업뉴스)이기영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의 ‘2024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이 역대 최고 모금액인 19억 5,100만 원을 달성했다.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은 중랑구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매년 진행하는 모금 사업이다.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간 성금 6억 8천여만 원, 성품 12억 7천여만 원 등 총 19억 5,100만 원이 모이며 당초 목표액을 훌쩍 넘기고 역대 최고 모금액을 달성했다.

 

지난 3개월간 구에는 이웃을 돕기 위한 따뜻한 마음들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지역 어린이집 원아들은 고사리손으로 모은 ‘사랑의 돼지저금통’을 기부했고, 중화동의 한 초등학생은 용돈을 모은 돼지저금통을 이웃돕기 성금으로 전달했다. 면목동의 한 어르신은 5년간 어르신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며 매달 모은 성금 100만 원을 기부해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더했다.

 

개인뿐 아니라 기관과 단체들도 마음을 보탰다. 한 기업체는 3억 2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전해달라며 후원했고, 지역 단체들은 김치와 백미 등 식료품을 후원하기도 했다.

 

기부된 12억 7천여만 원 상당의 성품은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홀몸 어르신, 한부모가정, 위탁 가정 아동 등의 취약계층 3만 2천여 가구로 전달됐다. 6억 8천여만 원의 성금은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에 쓰일 예정이다.

 

구는 추후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지역 내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표창과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류경기 구청장은 “이웃을 위한 구민분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린다”며 “중랑구도 소외되는 이웃 없이 모든 구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복지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영 기자 popsupson@naver.com

 

<저작권자ⓒ팝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