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의정부갑 경선 확정에 “환영"

‘의정부를 가장 잘 알고 의정부와 끝까지 함께 할 사람’
‘민주당 사람으로 당에 기여한 후보 뽑는 경선돼야’
‘경쟁력, 당선 가능성 모두 갖춘 인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4-03-01

▲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갑 예비후보 (사지제공=문석균사무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문서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갑 예비후보 현충탑 참배 모습(사진제공=문석균사무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팝업뉴스)하인규 기자=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예비후보는 의정부갑 선거구가 경선 지역으로 최종 확정되자 즉각 환영 입장을 내놨다.

 

문 에비후보는 현충탑 참배를 시작으로 경선 첫 일정을 시작했다.

 

문 예비후보는 3월1일 보도자료를 내고 “입후보한 후보와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의정부에서 태어나 자랐을 뿐만 아니라 민주당 사람으로 일생을 당에 기여한 후보를 뽑는 경선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어린 시절부터 정치에 대한 감각을 길렀고, 수십 년 동안 운명처럼 의정부와 민주당을 지켜왔다”며 “이를 통해 경쟁력과 당선 가능성을 모두 갖췄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의정부시민의 대변자로 의정부와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예비후보는 “부패하고 무능한 현 정권의 정치에 고통 받는 사람들을 대변하는 일상의 정치, 의정부시민을 비롯한 모두의 정치를 하겠다”며 “민주당이 의정부에서 승리할 수 있게 선봉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3월1일 의정부갑에 대해 전략지역 지정을 철회하고, 경선지역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의정부갑은 문 예비후보와 민주당 영입 인재 1호 인사인 박지혜 변호사 간의 2인 경선이 치러지게 됐다.

 

의정부갑은 현역 오영환 의원이 총선 불출마로 전략지역으로 분류됐다.

 

문 예비후보는 의정부 경의초, 의정부중, 의정부고를 거쳐 고려대 사회학과를 졸업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민소통특별위원회를 지냈으며, 김대중재단 의정부시지회 지회장을 역임 했다.

 

문 예비후보는 지난해 12월 민주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의 공천심사에서 '적격' 판정을 받아 통과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저작권자ⓒ팝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