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더불어민주당 울산남구갑의 새희망 전은수! 입법 1호 공약 발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4-03-02

▲ 전은수 후보 기자회견 모습(사진제공=전은수사무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울산=팝업뉴스)하인규 기자=전은수 더불어 민주당 울산 남구갑 후보는 지난 2월28일 국회 프레스센터에서 입법 1호 공약인 ‘지방의대의 완전한 환원’과 협력병원을 통한 재벌 병원 특혜를 없애는 법안’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전 후보는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개척을 위해 사립대의대의 편법적 운영을 바로잡고 지방 의료 강화로 지금과 같은 의료분쟁을 종식시키겠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에 대한 해법으로 지방 의료 문제에 있어 가장 빠르고도 직접적인 묘방은 지방의대들의 편법을 바로잡는 것이다”라고 변을 이어갔다.

 

더 나아가 “많은 지방의대들이 서울의 재벌 협력병원에 의사와 전공의들을 보내 진료를 하고 있고, 상당수의 교육도 실제로는 서울의 재벌 협력병원에서 이루어지고 있다며, 이것이 지방에 있어야 할 의사가 없는 이유이며 만들어야 할 의료 인프라가 늦어지고 있는 것이라고”말했다.

 

전 후보는 “이런 근본적 원인은 해결하지 않은 채 의대 정원만 늘리면 지방을 우회해서 결국 수도권의 의사들만 증원되는 것이며, 지역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 증원을 원한다면 그 이전에 해결해야 할 것들이 많다”라며 “윤석열 정권이 이러한 문제는 덮어둔 채 의대 증원 문제를 시끄럽게 해서 국민들의 관심을 모으려는 처사는 심판받아 마땅하다”고 윤석열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지역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 증원을 원한다면 그 이전에 해결해야 할 것들에 대해서 ▲기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서울의 지방의대의 완전히 지방으로 환원 ▲서울에서 운영하는 지방의대의 의학대학원 지역 이전 ▲재벌이 만든 재단에서 설립한 병원에 특혜를 주는 협력병원 제도를 없애고, 모두 부속병원화”를 주장했다.

 

그리고 “이 문제만 해결해도 지금 지방이 안고 있는 의료 부족 문제의 상당수를 해결할 수 있다”라며 “이번 선거로 등원하게 되면 울산 시민의 건강과 지방분권을 지키고 지금과 같은 의료 분쟁을 막기 위해, 지방의대의 완전한 환원과 협력병원을 통한 재벌 병원 특혜를 없애는 법안을 반드시 입법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전은수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7호로 영입되었고, 한국에너지공단 감사, 한국광물자원공사의 이사, 민선 7기 울산광역시 미래비전위원회 위원을 맡았다. 아래는 공약 발표문 전문이다.

 

울산 남구 갑의 “새 희망! 전은수!” [입법 1호 공약]

‘지방의대의 완전한 환원’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존경하는 울산 남구갑 구민 여러분.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7호 전은수입니다.

 

저는 오늘 울산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울산 남구갑 출마를 선언하였습니다.

그리고 이곳 국회에서

저의 입법 1호 공약을 발표하고자 합니다.

 

’전은수의 입법 1호 공약 ‘지방의대의 완전한 환원’입니다.‘

 

그동안 저는 지역 사회의 당면한 문제 해결을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다양한 영역에서 울산, 나아가 대한민국의 비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경험과 역량을 쌓아왔습니다.

 

그 중에서도 시민 건강을 지키는

의료분야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며 연구를 거듭해 왔습니다.

 

전은수의 1호 입법 공약은 ‘지방의대의 완전한 환원’과

‘협력병원을 통한 재벌 병원 특혜를 없애는 법안’입니다.

 

수도권 과밀과 지방소멸의 시대에 대한민국의 국가균형발전은 필수입니다.

 

저는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개척을 위해 사립대의대의 편법적 운영을 바로잡고

지방 의료 강화로 지금과 같은 의료분쟁을 종식시키겠습니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저는 지방 의료 문제에 있어 가장 빠르고도 직접적인 묘방은

지방의대들의 편법을 바로잡는 것입니다.

 

많은 지방의대들이 서울의 재벌 협력병원에 의사와 전공의들을 보내

진료를 하고 있습니다.

상당수의 교육도 실제로는 서울의 재벌 협력병원에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것이 지방에 있어야 할 의사가 없는 이유이며

만들어야 할 의료인프라가 늦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교육부와 지방대학은 서울에서 근무하는 의사,

즉 지방의대 교수들에게 지원금을 통해 그 높은 연봉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결국 무늬만 지방의대, 위장 지방의대입니다.

실제로는 재벌협력병원에 세금을 쏟아붓고, 지방의 자원을 쏟아붓는 꼴입니다.

 

그러니, 지방의대의 정원을 늘려봐야

그것은 다시 수도권의 재벌협력병원만 키우는 구조라는 것입니다.

 

그 예로, 울산의대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울산의대는 1988년에 정원 30명으로 신설됐습니다.

하지만 울산에 있는 대학병원을 만들지 않았습니다.

 

아산재단은 1989년 서울중앙병원(현 아산병원)을 설립하여

울산의대 본과교육을 서울에서 실시해왔습니다.

 

그야말로 울산의대는

서울아산병원 부속의대처럼 활용되었습니다.

 

울산대병원은 그로부터 거의 30년이 지난 2017년에야

부속병원으로 지정됐습니다.

 

울산대병원이 부속병원이 되었지만

아직까지도 의대교육은 서울아산병원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재 울산 유일의 대학병원인 울산대병원은

교수와 수련의가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이런 근본적 원인은 해결하지 않은 채 의대 정원만 늘리면

지방을 우회해서 결국 수도권의 의사들만 증원되는 것입니다.

 

지역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증원을 원한다면

그 이전에 해결해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첫째, 기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서울의 지방의대들을 완전히 지방으로 환원해야만 합니다.

 

둘째, 의학대학원 역시 지방으로 보내야만 합니다.

서울에서 운영하는 지방의대의 의학대학원들을

하루 속히 내려보내야만 합니다.

 

셋재, 재벌이 만든 재단에서 설립한 병원에 특혜를 주는

협력병원 제도를 없애고, 모두 부속병원화해야만 합니다.

 

이 문제만 해결해도 지금 지방이 안고 있는

의료부족 문제의 상당수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당장 해결할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정권이 이러한 문제는 덮어둔 채

의대증원 문제를 시끄럽게 해서

국민들의 관심을 모으려는 처사는 심판받아 마땅합니다.

 

저는 이번 선거를 통해 등원하게 되면

울산 시민의 건강과 지방분권을 지키고

지금과 같은 의료 분쟁을 막기 위해,

지방의대의 완전한 환원과

협력병원을 통한 재벌 병원 특혜를 없애는 법안을

반드시입법하도록 하겠습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저작권자ⓒ팝업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