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랑구, 코로나19 방역 키트 지원

중랑구정신건강복지센터에 등록된 중증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구민 390명 대상 '몸건강 마음건강 둘 다 챙긴다!'

가 -가 +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0-09-09

▲ 코로나19 방역 키트 (사진제공=중랑구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중랑구정신건강복지센터 코로나19 방역키트 전달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팝업뉴스)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코로나19 개인 방역에 취약한 중랑구정신건강복지센터에 등록된 중증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구민 39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키트’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중증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구민들이 스스로 감염병을 예방하고 개인방역을 챙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코로나19 방역키트’는 마스크, 손소독제, 휴대용 소독티슈, 물품사용 설명서, 마음건강수첩 등 방역물품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1일부터 중랑구정신건강복지센터 직원들이 직접 대상자의 자택 문앞에 놓거나 우편함, 보관함 등에 넣는 비대면 방식으로 전달되고 있다.

 

이에 앞서 구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더 큰 정신적 타격을 입었을 중증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구민의 마음 건강을 살피기 위해 3,400건의 심리지원을 실시한 바 있다. 우울·불안·스트레스 등 일상생활 점검, 약물복용 관리 등 전화상담을 통한 맞춤형 사례관리뿐 아니라자타해 위험성이 높은 경우, 약물관리가 필요한 경우, 증상 불안정 등 응급상황이 발생할 때는 가정방문도 실시하고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중증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구민들의 돌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가정에서 스스로 약물관리, 일상생활관리, 신체활동 등 일상생활에서 증상관리를 할 수 있도록 ‘비대면 사례관리 키트’도 마련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