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주시, 71년만의 귀향 장단백목 장단에 돌아오다

최종환 시장님과 함께하는 장단백목 파종행사 성공

가 -가 +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5-26

 

 

(파주=팝업뉴스)하인규 기자=파주시가 지난 25일 군내면 백연리에서 ‘장단백목 파종행사’를 진행했다.

 

‘71년만의 귀향 장단백목 장단에 돌아오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최종환 파주시장, 한양수 파주시의회 의장, 장단콩연구회장 및 임원진과 지역주민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71년 만에 돌아온 우리 품종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며 50여 평의 면적에 장단백목을 파종했다.

 

장단백목(長端白目) 품종은 일제 강점기 농촌진흥청의 전신인 권업모범장에서 1913년 우리나라 최초의 콩 장려품종으로 선정된 품종으로 상품성이 좋아 1960년대 말까지 전국에 보급됐다.

 

시는 앞으로 다양한 장단백목 품종의 계통을 분리해 대량 증식한 후, 다양한 가공 상품을 개발하고 기능성 콩을 육성해 타 지역과 차별화된 전략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농산물을 만들 계획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6.25전쟁 전까지 농가에서는 장단백목을 심어왔으나 이후 민통선 지역으로 인한 영농공백이 있었다. 또, 1973년 통일촌 마을 형성 시 광교품종이 보급되면서 장단백목은 장단지역을 비롯한 우리나라 전 지역에서 자취를 감추다, 71년 만에 장단지역으로 귀향한 역사적인 날“이라며 ”재래종 장단백목을 상품화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완배 백연리 이장은 ”1973년 통일촌 마을 입주 시 콩 재배면적이 20ha에 불과했으나 1997년부터 장단콩축제를 하면서 현재는 1,200ha의 면적에 전국최고의 콩 브랜드로 성장했다“라며 ”이는 장단백목이 우리지역에 있었고 소비자와 농업인이 화합하며 신뢰를 쌓고 이룬 결과물이자 자부심“이라고 말했다.

 

파주시는 장단콩 웰빙마루와 연계해 다양한 기능성 장류를 생산할 수 있는 기초 시험연구와 설계를 하고 있다. 파주농업이 획기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전략을 구상해 농업인들이 현재보다 더 나은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