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평군,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유치에 호소

가 -가 +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5-26

경기도 3차 공공기관 최종 이전지역 선정이 이달 말 확정될 예정인 가운데 도내 공공기관이 한 개도 없는 가평군이 유치 간절함을 호소하고 있어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군과 군민들에 따르면 수도권정비계획법, 군사시설보호구역, 수자원 관리 등 각종 중첩규제로 매번 희생만을 강요당하고 있는 가평군은 이번 공공기관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인구 소멸지역인데다 각종 규제로 수십 년간 소외의 아픔을 겪은 지역주민들은 이제 그에 대한 합당한 대가가 절실하다며 그 어느 때보다 절박하다는 입장이다.

 

군은 이번 공공기관 이전계획은 그동안 도지사가 주장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합당한 보상’가치의 실현이자 도의 진정한 균형발전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동북부의 다른 지역과 비교해도 이전 명분에 가장 부합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군은 금년 2월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한 주요 공공기관 7곳의 추가 이전 추진에 따라 농수산진흥원, 복지재단, 여성가족재단, 경제과학진흥원 등 4개 기관을 유치 신청해 이달 4일 1차 심사에 모두 통과된 가운데 현재 진행중인 2차 프레젠테이션 심사를 끝으로 최종 유치여부가 결정된다.

 

군은 그간 공공기관 유치 필요성을 다양하게 홍보하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군 의회와 함께 도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따른 유치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 건의문 전달과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공공기관 이전유치 관련부서 팀장으로 추진단을 구성해 대응전략을 세워 나갔다.

 

또한 군 홈페이지 전면에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 링크를 내걸며 주민 참여를 독려하고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토크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기 위한 공연도 진행했다.

 

여기에 6개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및 기관·단체 등이 나서 공공기관 유치희망 릴레이를 이어가고 홍보 현수막을 대대적으로 설치하며 군민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공공기관 유치가 가평을 살리는 길이라며 사활을 걸었다.

 

군이 유치하고자 하는 경기복지재단과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은 인구 6만3380여명 대비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전체인구 중 26.1%인 1만6324명으로 이미 초고령 사회이며, 장애인은 8.2%인 5213명으로 요 보호대상자가 타 시·군에 비해 최고 수준에 있어 반드시 유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가족 전문기관이 전무함에 따라 여성가족재단 유치시 성 평등 정책에 대한 자문과 체계적인 교육 및 사업추진연계 시 성평등 의식·문화 개선은최소의 시간 투자로 최대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깨끗한 물을 기반으로 친환경농산물인증 면적률 경기도 최다 지역인 군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자연·관광 토대로 농수산 분야 시너지 극대화를 이끌 수 있는 발전 가능한 최적지라는 입장이다.

 

아울러 군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주요사업인 창업 및 벤처지원, 중소기업성장지원, 수출 및 마케팅 지원, 4차 산업혁신선도, 바이오 및 산업육성, 기업·과학기술 정책개발 등과 연계, 신규산업단지를 6만㎡ 규모로 조성할 계획도 내놨다.

 

군 관계자는 “오랫동안 소외된 가평군민들도 공공기관 유치에 절실함을 표출하고 있다”며 “도내에서 지방소멸 위험지수가 가장 높고 경기도 공공기관이 유일하게 없는 가평으로 반드시 이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