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포시, ‘청년과 시장이 함께 하는 토크 미팅’ 개최

가 -가 +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5-26

▲ 한대희 시장  ‘청년과 시장이 함께 하는 토크 미팅’에서 청년들과 대화 모습(사진제공=군포시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군포=팝업뉴스)하인규 기자=군포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청년들의 고민을 주제로 한대희 시장과 청년들간의 소통 마당인 ‘청년과 시장이 함께 하는 토크 미팅’을 개최했다.

 

한대희 시장은 5월 25일 저녁 시청 별관 회의실에서 군포시 청년정책위원회 및 청년정책협의체 소속 청년들과 토크 미팅을 갖고, 청년들의 고민과 미래 희망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한 시장은 청년들의 시정 참여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청년들의 어려움에 공감을 표명했다.

 

한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각종 사업의 축소나 중단 등으로 청년정책위원들의 활동에 제약과 어려움이 있음에도 군포시의 청년 관련 시정에 참여해줘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이어 ”청년자립활동공간인 I-CAN플랫폼 조성사업 등 다양한 청년지원정책을 추진해오고 있으나 비대면으로 인한 고립 등 청년들의 상황은 크게 나아지지 않고 있고,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에 있는 청년들이 취업난과 불투명한 미래 전망 등으로 코로나 충격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다“고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하지만 한대희 시장은 ”청년은 우리의 미래이자 희망이다. 시대는 변화하고 변화하는 시대는 청년세대의 몫“이라며, 청년들에 대한 힘찬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 시장은 또한 ”시는 I-CAN플랫폼 조성에 박차를 가하는 등,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고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마련에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며, ”시의 역점 사업인 문화도시 조성 추진에 청년들의 창조적인 참여와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청년위원들은 ”I-CAN플랫폼 조성에 대한 기대가 크다. 청년뿐만 아니라 예비청년인 청소년을 고려한 정책도 마련됐으면 좋겠다. 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청년예술가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앞서 한대희 시장과 청년위원들은 청년 일상생활을 담은 지난해 동영상 공모전 ‘청일락’ 수상작들인 ‘우리는 이겨낼 수 있습니다’와 ‘다함께 코로나와 이별하기’를 시청하면서 코로나19 극복 방안에 대해서도 대화를 가졌다.

 

군포시 관계자는 ”이날 토크 미팅은 특정 주제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한대희 시장과 청년위원들간의 솔직하고 격의없는 의견 교환을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청소년청년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