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 친환경 재생 용지 이용한 홍보물 선보여

“하나뿐인 지구, 미래 세대를 생각하는 하동세계차(茶)엑스포 만들래요!”

가 -가 +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6-07

▲ 재생용지 사용한 홍보물 모습 (사진제공=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재생용지 사용한 홍보물 (사진제공=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동=팝업뉴스)하인규 기자=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경수 도지사)가 친환경 재생 용지를 이용한 첫 번째 홍보물을 선보이면서 홍보와 더불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작지만 의미 있는 출발을 알렸다.

 

조직위는 재생용지 특유의 바탕색에 어울리는 ‘차를 따는 농부’와 ‘정금차밭’ 등 하동의 주요 다원을 수채화 그림으로 삽입하여 제작함으로써 하동세계차엑스포만의 친환경적이고 색다른 느낌의 홍보물을 선보였다.

 

조직위는 더 저렴하고 보기 좋게 만들 수 있는 일반 용지를 선택하지 않고, 탄소제로 엑스포 실현의 의지를 담아 1만 여장의 홍보물 용지를 재생지로 선택했다.

 

하동세계차엑스포는 ‘탄소제로 엑스포’를 7대 핵심과제로 선택하며 포스트코로나 시대 속 엑스포 성공 여부의 중요한 요소를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엑스포 실현에 뒀다.

 

코로나 이전의 모든 행사는 흥행의 성공 여부만이 중요했다면,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며 이제는 대규모 환경파괴를 유발하는 엑스포를 개최하는 것이 아닌, 지속 가능한 엑스포 개최의 실현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게 된 것이다.

 

이러한 인식은 지난달 30~31일 개최된 ‘2021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서울 녹색 미래 정상회의’에서 있었던 ‘코로나와 기후 위기가 탄소 중립을 통한 녹색 회복을 통해 극복되어야 한다’라는 것과도 같은 맥락이다.

 

이에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는 엑스포를 통해 자연과 공존하는 친환경 차 재배와 스마트 차 생산 관리체계 구축을 통해 탄소배출을 지속적으로 저감 할 계획이며,

 

또한 엑스포회장을 최대한 친환경적으로 구성하고, 엑스포장 내 다회기 사용, 일회용품 줄이기 운동 전개, 탄소 발자국 계산기 사용과 대중교통 이용 장려, 차 교육과 함께 어린이, 청소년 환경 교육도 연계하여 추진할 것이라고 알렸다.

 

2050탄소중립시대를 맞이하여 탄소제로 엑스포의 신모델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공유하고자 관계 기관 및 기업과 적극적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신창열 사무처장은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 기조에 맞추어 하동세계차엑스포가 최초의 그린 엑스포가 될 수 있어야 한다.”라며 “하나뿐인 지구와 미래 세대를 위해 엑스포의 흥행과 더불어 환경도 지키는 녹색 회복에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하동세계차엑스포는 2022년 4월 ‘자연의 향기, 건강한 미래, 차(茶)!’를 주제로 하동스포츠파크와 하동야생차문화축제장을 비롯해 경남 일원에서 개최된다.

 

하동세계차엑스포는 관람객 135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도내 수출계약 300억 원, 농특산물 판매 50억 이상의 실적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