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랑구, 올해 800명에 장학금 5억 4천만원 지원!

지역사회 발전 기여 자녀 포함 및 저소득층 기준 완화 등 지원범위 대폭 확대

가 -가 +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7-19

▲ 류경기 중랑구청장 지난 6월22일 방정환교육지원센터에서 2021년 제1차 중랑장학증서 수여식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팝업뉴스)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학생들이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올해 중랑장학생으로 선발된 800명에게 총 5억 4천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장학금 대상자는 ▲명문대 진학생 및 성적 상위 5~10% 이내 중·고등학생(성적우수 장학생) ▲예체능 등 각종 대회 수상자(특기 장학생) ▲중위소득 80% 이내 및 성적 상위 70% 이내 학생(저소득 장학생) ▲선행·봉사·효행·성적향상 등이 인정되는 학생, 지역발전 기여자 자녀 등이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보다 지원범위를 대폭 확대하여 300여 명의 학생을 더 지원한다. 성적우수 학생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자녀도 대상자에 포함했으며, 저소득 장학생 소득기준을 중위소득 70% 이내에서 80% 이내로 늘렸다.

 

구는 지난달 1차 장학생으로 명문대 진학 장학생 29명 및 상위 5% 이내 성적우수 장학생76명 등 105명을 선발해 1억 1,314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2차 장학생은 상위 10% 성적우수생, 저소득 학생, 지역사회 발전 기여 자녀, 특기생 등 695명으로 8월부터 선발할 계획이다.

 

구는 지역 내 우수한 인재를 발굴·육성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2008년 ‘중랑구 장학기금 설치 및 관리 조례’를 제정하고 중랑장학기금 조성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약 117억 원의 장학기금이 조성됐으며,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4,576명에게 46억 5천여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장학금 지원을 통해 학생들이 걱정 없이 공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장학금 지원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개관한 방정환교육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공교육을 강화하고 미래인재를 육성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가 민선7기 들어 교육 예산을 두 배 가까이 늘리는 등 적극적인 교육사업에 매진한 결과, 구민 교육환경 만족도는 2017년 자치구 18위에서 2020년 6위로, 서울 4년제 대학진학률은 2018년 24%에서 2020년 38%로 올랐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업뉴스. All rights reserved.